트럼프, 나이키 저격 “‘무릎꿇기 시위’ 선수 모델로?…끔찍한 메시지”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캐퍼닉, 인종차별 반대 국민의례 거부
트럼프 지지자·애국파, ‘불매운동’으로 맞서
마케팅 전문가 “나이키 브랜드 정체성 강화”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인종차별에 대한 항의 표시로 ‘무릎 꿇기’ 시위를 벌인 미국프로풋볼(NFL) 선수 콜린 캐퍼닉을 광고모델로 기용한 나이키를 향해 “끔직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보수 인터넷매체 데일리콜러와의 인터뷰에서 “보내서는 안 되는 메시지다. 어떤 합리성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나이키가 전날 캐퍼닉을 ‘저스트 두잇’(Just Do It) 캠페인 30주년 기념 모델 중 한 명으로 발탁한 데 따른 반응이다.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의 쿼터백이었던 캐퍼닉은 2016년 8월 경기 직전 미국 국가가 울려 퍼질 때 미국 내 인종차별에 항의해 무릎을 꿇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다른 종목 선수들까지 여기에 동참하며 ‘애국심’ 대 ‘인종차별’이라는 대립구도가 형성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석상에서 “기립하지 않는 선수를 퇴출해야 한다”며 욕설을 퍼부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를 비롯한 애국파들은 나이키의 이런 결정에 ‘불매운동’으로 맞서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는 나이키 옷과 신발을 불태우는 동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분석업체 토크워커는 전날 하루 동안 SNS 상에서 나이키 불매운동에 대한 언급이 270만번 이뤄졌다고 전했다.

투자자 역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나이키의 주가는 전날 장중 4% 급락했다가 3.2% 떨어진 상태로 장을 마쳤다.

다만, 마케팅 측면에서 나이키가 성공한 것이라는 분석도 적지 않다. 캐퍼닉의 이미지가 나이키의 ‘저스트 두 잇’ 캠페인에 정확히 들어맞는다는 설명이다. 전략컨설팅 업체 비발디의 에릭 요하임스탈러 최고경영자(CEO)는 “그는 도전적이고 반항적인 태도를 상징한다. 이번 사태는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해주고 있다”고 봤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