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환경공단, 성폭력ㆍ성차별 근절 선언식 개최

[사진설명=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이 성폭력 근절 선언식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원자력환경공단]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지난 3일 본사 코라드홀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합동 성폭력 및 성차별 근절 선언식을 열었다.

참석자들은 업무상 성차별과 성희롱, 남성 중심의 조직문화를 개선해 직원 인권보호와 윤리경영을 구현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

공단은 앞으로 교육, 홍보, 규정 개정 등 지속적인 성폭력 및 성차별 예방 활동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성폭력 및 성차별 근절 선언식에는 공단과 함께 여성직원 고충 상담을 진행했던 (사)대구여성의 전화 김정순 대표가 참석해 상담결과에 대한 브리핑과 관련 사례를 중심으로 직원교육을 실시했다.

공단은 지난 7월 직장내 성폭력 및 성차별을 방지하기 위해 공기업 중 처음으로 민간단체인 (사)대구여성의 전화와 합의각서(MOA)를 체결하고 모든 여성 직원을 대상으로 대면상담 및 실태 점검을 실시했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남녀 직원 모두가 서로 존중하고 동등한 동료로 대우하는 직장 문화를 조성함으로서 직원 인권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