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종 ‘댕구알버섯’ 장성군서 발견

[헤럴드경제(장성)=박대성기자] 세계적 희귀종인 댕구알버섯<사진>으로 추정되는 버섯이 다수 발견됐다.

장성군에 따르면 이춘섭 남면농협장이 지난 2일 남면 자풍마을에 위치한 자신의 감나무 과수원에서 댕구알버섯으로 추정되는 버섯 7개를 발견했다. 댕구알은 ‘눈깔사탕’이라는 뜻이다.

이 농협장이 발견한 버섯들은 과수원 구석에서 각각 2~3개씩 짝을 이뤄 자라고 있다. 어른 주먹보다 약간 큰 지름 15cm 안팎의이들 버섯은 크기와 모양으로 미뤄 댕구알버섯으로 추정된다고 장성군은 설명했다.

대한민국을 비롯한 온대 기후의 지역에 사는 주름버섯과의 댕구알버섯은 늦여름과 가을에 풀밭과 들판, 낙엽수림, 대나무숲 등지에서 발견되는 버섯이다.

이 버섯은 중국에서 성난 말이라는 뜻의 ‘마발’로 불리며, 일본에선 귀신 머리라는 뜻의 ‘오니후스베’로 불린다. 

보통 지름 10~70cm까지 자라지만 특이할 정도로 크게 자라는 댕구알버섯도 있다. 2012년 캐나다에선 26㎏에 이를 정도로 거대한 댕구알버섯이 발견돼 세계적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댕구알버섯은 식용버섯이다. 다만 속이 하얀 덜 자란 버섯만 먹을 수 있다. 다 자란 댕구알버섯의 속은 녹갈색을 띠고 악취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농협장 과수원에서 발견된 버섯은 눈에 띌 정도로 희고 표면이 매끄러운 데다 아직 덜 자란 것으로 보이는 만큼 식용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된다.

군에서는 이 버섯이 남성 성기능 개선과 지혈, 해독 작용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효능이 검증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