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갈비탕ㆍ차돌된장찌개도 나왔다

비비고 국물요리 신제품 2종.

-상온 간편식, 취식 편의성 극대화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CJ제일제당이 ‘비비고 국물요리’를 확대한다.

CJ제일제당은 한국인이 가장 즐겨먹는 국물요리를 가정식 그대로 구현한 ‘비비고 국물요리’ 신제품 2종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신제품은 ‘비비고 갈비탕’과 ‘비비고 차돌된장찌개’다.

이번 신제품 2종은 소비자 간편성에 최적화 시켰다. 비비고 갈비탕의 경우 직접 뼈를 일일이 발라내어 먹기 좋게 한입 크기로 고기를 담으며 취식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비비고 차돌된장찌개도 기존 두부와 야채 중심 된장찌개 제품과 차별화해 전문점에서나 사용하는 차돌양지를 넣어 추가 재료 없이 조리가 가능하다.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는 차돌된장찌개 제품(상온제품 기준)은 비비고 차돌된장찌개가 유일하다.

두 제품 모두 오랫동안 보관하면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상온 제품으로 출시됐다. CJ제일제당은 고온살균(레토르트) 후에도 재료 본연의 맛과 식감을 살릴 수 있는 독보적 ‘한식 HMR 상온 기술’을 적용해 만들었다. 이번 신제품 2종 출시를 통해 ‘비비고 국물요리’ 제품을 총 14종으로 확대했다.

CJ제일제당은 철저한 소비자 조사와 트렌드 분석 등을 통해 다양한 신제품을 지속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비비고 국물요리 매출을 올해 1000억원 이상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임동혁 CJ제일제당 HMR마케팅담당 과장은 “가정에서 만들기 까다로운 국물요리를 4분만에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큰 인기가 예상된다”고 했다.

한편 ‘비비고 국물요리’는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매월 평균 100억원 이상 매출을 달성하며 월 매출 100억원대 메가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