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콘서트 개최에…상표권자 법적 대응 예고

-상표권자 “상표권 사용 합의된 적 없다”

-주최측 “예정대로 공연 진행할 것”

[헤럴드경제] 1세대 아이돌 그룹 H.O.T.가 17년 만에 여는 콘서트가 암초에 부딪혔다. H.O.T. 상표권을 가진 김경욱 씨가 공연 주최사인 솔트이노베이션과 상표권 사용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적이 없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다.

4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달 23일 솔트이노베이션에 ‘지적재산권 침해에 대한 중지요청 및 사용승인의 건’이란 제목의 내용증명을 보냈다.

김 씨는 솔트이노베이션에 적정 수준의 로열티를 요구했지만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1990년대 H.O.T.를 캐스팅하고 키워낸 연예기획자다. 2001∼2004년 SM 대표이사로 재직했으며 이후 씽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솔트이노베이션은 일단 오는 10월 13~14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공연을 예정대로 개최한다는 입장이다. 홍보대행사 PRM아이디어랩 관계자는 “법률 자문을 받은 결과 현재로선 공연을 열어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른 시일 안에 입장문을 내겠다”고 말했다. 

1세대 아이돌 그룹 H.O.T. [사진=MBC]

한편 H.O.T.는 지난 3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열고 팬들과 소통을 시작했다. H.O.T.가 예정대로 다음달 13~14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게 된다면 2001년 2월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마지막 공연을 개최한 이후 17년 만이다.

멤버 다섯 명은 이번 공연을 통해 ‘팬들과 영원히 함께할 ‘우리들의 맹세’를 지키겠다’며 콘서트에 대한 열정을 보이며 연습에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틀간의 공연을 통해 더 많은 팬과 함께 하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1996년 데뷔한 H.O.T.는 문희준, 장우혁, 토니안, 강타, 이재원 총 5명으로 구성된 아이돌 그룹이다. 총 다섯 장의 정규 앨범 모두가 100만 장 이상 판매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