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정몽진 회장 “美 모멘티브 인수 추진…투자자금 마련 중”

-정 회장 진두지휘…인수 땐 글로벌 2위 실리콘 업체로

KCC(대표 정몽익)가 미국 글로벌 실리콘 제조업체 ‘모멘티브 퍼포먼스 머티리얼즈(Momentive Performance Materials Inc. 옛 GE 실리콘사업부)’ 인수를 본격 추진한다.

현재 투자자금 마련과 지급보증 방안도 다각도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KCC 정몽진 회장은 4일 “모멘티브 인수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또한 긍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수합병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최종 승인단계까지 차질이 없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고 관련 이슈를 풀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큰 규모의 투자가 이뤄지는 만큼 진행상의 모든 과정을 세세히 밝히기에는 리스크가 있다. 이는 이번 인수전에 KCC 뿐 아니라 SJL파트너스, 원익 등 3자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하고 있고 글로벌 시장에서 톱 클래스의 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모멘티브는 다우듀폰에 이은 세계 2, 3위권 실리콘 제조업체로, 연매출은 2조7000억원에 이른다. 따라서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KCC만도 1조원 이상의 투자자금을 마련해야 한다.

정 회장은 “1조원이 넘는 비용에 대한 지급보증 문제 등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해 SJL파트너스는 물론 주요 은행, 투자사 등과도 지급보증 방안을 마련 중이다. 아울러 KCC의 재무상태는 매우 안정적이며 우수해 현금성 자산뿐 아니라 다양한 방법으로 인수자금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CC는 모멘티브를 인수할 경우 세계 2위의 실리콘 제조업체로 올라서게 된다. 매출도 개별기준 2017년 3조4000억원에서 6조원이 넘는 대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다. 사업군도 실리콘을 중심으로 첨단소재는 물론 도료, 유리, 바닥재, 창호 등 종합 건자재와 인테리어까지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갖게 된다.

정 회장은 “모멘티브 인수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실리콘사업을 확대함으로써 국내뿐 아니라 세계시장에서의 위치를 공고히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한편 실리콘은 접착·점착성의 기초소재로 생활용품, 의료기기, 화장품, 각종 산업용 부품에 광범위하게 쓰인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