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공직기강비서관에 최강욱 변호사 내정


[헤럴드경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에 최강욱(50) 변호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5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최강욱 변호사 공직기강비서관으로 7일부터 출근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직기강비서관 직은 김종호 전 공직기강비서관이 감사원 사무총장으로 임명되면서 공석인 상태다.

최 내정자는 전라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군법무관임용시험(11회)에 합격한 뒤 국방부 국회 담당 법무관, 국방부 검찰단 수석검찰관,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법위원장 등을 지냈다.

2012년부터 올해까지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로 활동했고, KBS에서 최근까지 ‘최강욱의 최강시사’라는 시사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았다. 국방부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위원회’ 민간위원으로도 활동했다.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은 고위공직자의 인사검증과 감찰 등을 담당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