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 삼성전자 사장 기흥 사망사고 공식사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4일 발생한 사망사고와 관련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5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유족들에게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4일 기흥 사업장에서 발생한 사망사고에 대해 5일 공식사과했다.

김기남 사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반도체 기흥사업장에서 “어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소중한 생명이 희생되는 슬프고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면서 “사고를 막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며, 불의의 사고를 당한 직원과 그 가족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를 당한 직원들의 회복을 위해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관련 당국과 함께 이번 사고를 철저하게 조사해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원인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는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이런 참담한 결과가 발생했다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도 약속했다.

그는 “스스로 안전에 대해 과신하고 있지는 않았는지 하나하나 처음부터 살펴, 다시는 이런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는 안전하고 일하기 좋은 사업장이 되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2시께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학관실에서 누출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로 협력사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은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사고 당시 동시에 화재 감지 센서 오작동으로 지상 1층 전기실에서도 이산화탄소가 방출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지하 1층 배관도 외력보다는 기계적 결함으로 사고가 났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벽에 구멍이 뚫릴 정도의 압력으로 배관이 파손된 원인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또 사망자에 대한 시신을 부검해 사망원인을 밝힐 예정이며 6일 오전 사고원인 조사를 위한 현장 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che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