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0.1% vs 백악관 1.4%…미국도 ‘임금 통계’ 논쟁 중

정부 발표 ‘임금상승률’ 저조 반박

united_states_department_of_labor_1_.573db49ab9ccd미국도 임금과 소득을 두고 ‘통계 논란’에 휩싸였다. 중간선거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연일 ‘최대 치적’으로 경제성장을 내세우고 있음에도 정부가 발표한 임금상승률이 기대보다 저조하자 백악관이 새로운 통계 방식을 들고 나왔다. 야당인 민주당은 낮게 나온 임금상승률을 근거로 경제 성장이 실제로 모든 노동자에 도움을 주지는 않는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경제 성과를 부각시켜야 하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와 이를 깎아내려야 하는 민주당의 싸움이 통계 논쟁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공식 통계에 따르면 지난 1년 동안 국내 노동자들의 임금상승률은 0.1%로 거의 변화가 없는 정체 수준이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노동부가 산정한 임금상승률이 최근 좋아진 미국의 경제 성장을 반영하지 못한다며 새로운 측정방식에 근거한 수치를 내놓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이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는 노동자의 고령화와 보상 방식 변화 등을 고려한 새로운 임금증가율 측정 방식을 공개했다.

케빈 하셋 CEA 위원장은 “소비자심리지표는 20년래 최고치를 기록했고, 기업 심리 지표도 상승했으며 2분기 성장률은 4%를 넘었다. 하지만 임금 지표는 이같은 긍정적인 상황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존 임금 측정 방식은 보너스나 세금 감면 효과 등을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에 노동자의 임금증가를 정확하게 측정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백악관 방식은 고임금의 고령 노동자가 대거 은퇴하고 그 자리를 임금이 낮은 신입 직원 등이 대체하는 인구의 구조적 변화 등을 임금 측정에 반영했다. 보너스나 건강보험 등의 보상 방식이 다원화된 점도 반영했다. 백악관의 기준에 따라 측정한 2분기 임금 상승률은 전년 동기보다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금 감면을 고려한 가처분 소득은 1.4% 증가했다. 미국 노동부의 0.1%와는 격차가 크다. 이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여러 가지 면에서 미국 역사상 가장 대단한 경제”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대통령이 대다수 노동자가 실제로 받는 임금을 무시하고 있다며 비웃었다.

척 슈머 민주당 원내 대표는 “현실에서는 중산층의 임금은 올라간 게 없고 그대로다. 소득 불평등은 계속 확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버락 오바마 정권의 경제 관료들도 하셋 위원장의 방법은 합리적으로 보이지만 임금 정체라는 현실을 뒤집어 놓을 수 있을 만큼 충분치 않다고 지적했다.

한희라 기자/hanira@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