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드론용 연료전지 사업 출사표

美전시회서 자체개발 제품 첫선

두산이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해 온 드론용 연료전지 사업에 출사표를 던졌다.

두산은 지난 5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8 인터드론’ 전시회에 자체 개발한 드론용 연료전지 제품을 처음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두산은 드론용 연료전지 사업을 위해 지난 2016년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을 설립하고, 자체 기술로 드론용 연료전지팩을 개발했다. 연료전지팩은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으로 전기를 발생시키는 전지 집합체를 말한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수소를 담은 용기를 탈부착하는 방식으로 연료원을 간단하게 교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수소 용기 1회 충전으로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하다. 이는 20~30분에 불과한 기존 드론용 배터리의 비행시간 한계를 극복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두산은 국내외에서 시범사업 및 실증 테스트를 진행한 뒤 2019년 상반기 내 드론용 연료전지 제품을 양산할 계획이다.

천예선 기자/cheon@herla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