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 나진항 이용한 제3국 석탄 수출 재개”

사진=KBS 뉴스 방송화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러시아가 북한 나진항을 통한 제3국으로의 석탄 수출을 재개했다고 극동 연해주 주지사 권한대행 안드레이 타라센코가 5일(현지시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타라센코 대행은 이날 기자들에게 “연해주에서 오늘 석탄을 실은 첫 번째 열차가 나진으로 떠났다”며 “(나진항) 부두 시설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며 이 시설을 석탄 환적 기지로 이용하는 허가가 있다”고 설명했다.

타라센코는 나진항을 통해 수출되는 러시아산 석탄이 어느 나라로 가는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예전처럼 중국 수출용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나진항을 통한 러시아의 석탄 수출은 러시아 기업들이 미국의 제재를 우려해 나진항 이용을 기피하면서 지난 2월부터 중단됐었다.

2008~2014년 러시아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잇는 54km 구간 철도를 대대적으로 개보수한 러시아는 이 철도로 시베리아산 석탄을 나진항으로 운송해 중국 등으로 수출해 왔다.

러시아는 나진-하산 사업에 한국을 참여시켜 3각 협력 프로젝트로 확대하는 데 공을 들였다.

나진-하산 구간 철도와 나진항을 이용해 러시아산 석탄 등 광물자원을 중국·한국 등으로 수출하는 것은 물론 아시아 지역 화물을 나진항을 통해 시베리아횡단철도(TSR)로 운송해 유럽으로 수출하는 남·북·러 복합물류 사업을 추진한 것이다.

러시아는 이 사업에 한국의 참여를 기대하고 오랫동안 한국 정부, 기업 컨소시엄과 협상을 벌이고, 나진항을 이용한 러시아산 석탄의 한국 시범 운송 행사까지 마쳤다.

그러다 2016년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2월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한국 정부가 대북 단독 제재 조치를 취하면서 나진-하산 프로젝트 참여가 무기한 중단됐다.

하지만 최근 한반도 비핵화 협상과 화해 분위기와 맞물려 한국의 프로젝트 참여문제가 다시 거론되고 있다.

나진-하산 프로젝트는 유엔 차원에서는 제재 대상이 아니다.

지난해 8월 북한에 대한 석탄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안보리 결의 2371호가 통과됐지만, 러시아의 요청으로 제3국산 석탄을 북한 나진항을 통해 수출하는 경우는 예외로 인정됐다.

러시아 기업들은 그러나 북한 나진항을 이용하는 석탄 수출로 자칫 미국의 제재대상에 오를 것을 우려해 나진항 이용을 기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