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영유아 전용 ‘매일 첫 워터’ 출시

[사진=매일유업이 새로 출시한 영유아 전용 ‘매일 첫 워터’]

- 고온살균ㆍ3차 필터링…안전하게 관리
- 영유아 영양 균형 고려, 미네랄 함량 설계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최근 수질 안전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매일유업이 영유아 전용 물을 출시했다.

매일유업이 자녀에게 더욱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마시게 하고 싶은 엄마들의 마음을 담아 영유아 전용 ‘매일 첫 워터’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영유아 자녀가 있는 부모들은 수돗물은 물론 평소 관리가 중요한 정수기 물에 대해서도 걱정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실제 한국리서치의 소비자 조사 결과 자녀 섭취용 물의 경우 분유 수유용과 일반 음용 모두 깨끗함과 안전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응답이 70% 이상 나왔다.

이에 매일유업은 분유와 이유식 섭취, 수분 보충 등 아기에게 물이 꼭 필요한 순간 안심하고 먹일 수 있도록 더욱 까다롭게 관리한 매일 첫 워터를 선보였다.

매일 첫 워터는 백두산에서 지리산으로 이어지는 백두대간 중 청정한 자연 환경을 자랑하는 영동 지역이 수원지다. 영동의 깨끗한 물을 역삼투압(RO) 기법으로 정수하고, 3회에 걸쳐 자외선(UV)과 고온ㆍ저온 살균, 3차 필터링을 실시해 엄격하게 품질 관리를 한다. 또 원료에서 소비 전까지 모든 공정의 식품 위생을 철저하게 관리함을 증명해주는 HACCP 식품안전관리인증을 받아 더 믿을 수 있다.

또 아기에게 분유를 타서 먹일 때도 분유의 영양성분을 균형있게 지키면서 고르게 섭취할 수 있도록 미네랄 함량을 설계했다. 제품의 유통과정 중 자외선 노출에 의한 변질과 제품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비닐이 아닌 종이박스 포장 형태로 공장에서 출고 후 판매점으로 유통해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아기가 태어난 순간부터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필수적이고 중요한 기본이 되는 물에 대한 선택 기준이 더욱 높아지고 있으나 어떤 것을 고를지 고민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며 “아이가 처음 마시는 물이자 부모가 안심하고 먹일 수 있는 제품이 되고자 아이의 건강을 생각하고 설계했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