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북한정책포럼’ 분과위원회 개최, 남북경협 지원방향 논의

[사진=한국산업은행]

경협 지원방안 제언
세부 협력 방안 논의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산업은행이 남북간 관계개선으로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 가운데 북한지역 경제개발 등을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다.

6일 산은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한반도신경제 구상을 위한 분야별 세부 과제 및 남북협력ㆍ북한개발 방안’을 대주제로 ‘북한정책포럼’의 2018년 분과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반도 정세 분석 및 정부정책과 연계한 바람직한 북한 경제개발과 남북경협 지원 방향 등을 논의했다.

세부 주제로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관한 한국의 입장과 역할’, ‘한반도신경제 구상-농업 및 산림협력’, ‘중국 경제특구 국제공동개발 성공요인과 시사점’ 등을 논의하고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상만 중앙대학교 명예교수를 비롯해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 권태진 GS&J 북한동북아연구원장, 장환빈 한반도개발협력연구네트워크 공동대표, 이우영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이석기 산업연구원 연구위원 등 북한정책포럼 전체 분과위원들이 참석했다.

북한정책포럼은 북한ㆍ통일 관련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돼 지난 15년 간 정부 정책 제언 역할을 수행해왔다.

산은은 “향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 신경제 및 동북아 공동번영 구상을 위한 방안 모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yg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