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대한적십자사에 재난 대비용 5억원 상당 긴급구호품 전달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삼성전자는 6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태풍, 수해 등 재난 발생시 이재민에게 필요한 5억원 상당의 긴급구호품 6373세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긴급구호품은 담요, 구호의류, 비누, 수건, 면도기 등 13종으로 구성됐으며, 국내외 재난 발생시 신속하게 지급될 예정이다.

이날 삼성전자 임직원들과 적십자 봉사자들은 구호품을 포장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포장된 긴급구호품은 전국 대한적십자사 15개 지사에 분산 비축돼 재난재해 발생시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05년부터 올해까지 69억원 상당(누적)의 긴급구호품 9만5000세트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지난해는 포항 지진, 강원도 산불, 중부 호우 피해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4156세트가 지원됐고, 올들어 국내에서는 태풍 솔릭과 집중호우 피해지역, 해외는 라오스댐 붕괴 사고 지역 등의 이재민들에게 전달됐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