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만 수도 무스카트시와 우호협력 ‘맞손’

[사진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6일 무스카트시장 면담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오전 10시 모하메드 알 셰이크<사진> 무스카트시장을 만나 우호도시 교류협력 협정을 체결한다.

무스카트시는 오만 왕국의 수도이자 중동ㆍ인도ㆍ아프리카를 잇는 국제도시다.

서울시 관계자는 “아랍 전통, 현대적인 세련미가 공존하는 중동문화의 중심지”라며 “이로써 무스카트시는 서울시의 63번째 자매ㆍ우호도시가 된다”고 설명했다.

양 도시는 앞으로 ▷도시계획, 전자정부, 도시재생, 도시조경, 인프라, 교통, 공중보건 관련 정보ㆍ지식 공유 ▷무역, 투자, 기술 등 분야의 경제협력ㆍ투자증대 촉진 ▷문화ㆍ관광 분야 협력과 인적 교류 추진 ▷각종 국제행사와 국제회의를 통한 교류 증진 등 분야에서 협력한다.

박원순 시장은 “아라비안나이트 신밧드의 고향이자 동서양을 연결하는 해양 실크로드 길목인 무스카트시와 긴밀한 협력이 이뤄질 것을 기대한다”며 “앞으로 무스카트를 기반으로 잠재력 높은 중동지역과의 전략적 도시 외교 활동을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