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일] Gift guilt(선물에 대한 죄책감)

Dear Annie: It was a wonderful Christmas season. However, I’m finding myself more guilt-ridden than ever. Here’s why:
애니에게 : 멋진 크리스마스 시즌이었어요. 하지만 어느 때보다도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어요. 이유는 이거예요.

My wife and I are “gifters.” We like to think of all the people in our lives whom we can think of – near, far, wherever they are – and try to give them something. Most of the gifts are fairly nice.
아내와 전 선물 주는 걸 좋아해요. 가까이 있든 멀게 있든 살아가면서 만나는 모든 사람들에 대해 생각하는 걸 좋아하고 그들에게 뭔가를 주려고 해요. 대부분의 선물은 꽤 근사한 것들이에요.

For people we don’t know so well or aren’t so close to, we’ll buy smaller gifts. We feel everyone should get something on Christmas.
잘 모르거나 그리 가깝지 않은 사람들에겐 작은 선물을 주고요. 우린 모든 사람이 크리스마스엔 뭔가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We often will do a big baking day, making cookies and candies and cakes and all the lovely Christmas sweets you can think of. Those go into Christmas tins wrapped with bows and ribbons and partnered with other gifts. We feel they are wonderful gifts.
우린 종종 성대한 제빵일을 열어서 쿠키, 캔디, 케이크, 온갖 크리스마스 디저트를 만들어요. 그것들을 다른 선물을 넣고 리본으로 감싼 크리스마스 틴 케이스에 넣어요. 우린 그게 멋진 선물이라고 생각해요.

However, we always find that people are spending way more on our gifts than we are on theirs. Sometimes it’s substantially more than we would ever spend. For example, a friend might give us a gift worth $60 when we spent $20 on her gift.
그런데 항상 사람들이 우리가 그들의 선물에 들이는 돈보다 우리에게 주는 선물에 훨씬 돈을 많이 쓰는 것 같아요. 어쩔 땐 우리가 쓸 금액보다 상당히 클 때도 있어요. 예를 들어 우리가 20달러가 들어간 선물을 주면 그 친구는 60달러짜리 선물을 주는 거예요.

I’m left feeling as if our gifts weren’t good enough. (Not that anyone has ever said that.) We get some really great stuff, and I just feel at the end of the season as if we didn’t give enough. Any way to cure my anxious thoughts for the next season? – Guilt-Ridden Christmas Giver
그러면 우리 선물이 그리 좋지 않다는 느낌을 받게 돼요. (아무도 그런 말은 안 하지만요) 우린 정말 좋은 선물을 몇 점 받는데 시즌이 끝나갈 때 우리가 충분히 주지 않았다는 느낌을 받아요. 다음 크리스마스에 대한 제 초조함을 치유할 방법이 있을까요? – 죄책감을 느껴요

Dear Guilt-Ridden Christmas Giver: Rid yourself of that guilt, because it’s the thought that counts, and it’s incredibly thoughtful of you and your wife to make gifts. Homemade gifts require more thought and labor than store-bought ones.
죄책감 님께: 중요한 건 마음이고 님과 아내 분은 너무도 사려깊게 선물을 만들고 있으니 죄책감은 없애 버리세요. 직접 만드는 선물은 가게에서 사는 선물보다 더 많은 생각과 작업이 필요해요.

Perhaps the friends who are showering you with expensive gifts recognize that and want to go out of their way to thank you for your efforts. So stop putting yourself down. Start acknowledging the joy you’ve brought others.
아마 값비싼 선물을 해주는 친구들도 그걸 인정하고 두 분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애쓰는 걸 거예요. 자신을 비하하는 건 그만두세요. 님이 다른 사람들에게 주는 기쁨을 인정해 보세요.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