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크론, 방탄판 59억원 국방부서 첫 수주


산업용 섬유 전문기업 웰크론(대표 이영규)은 국방부와 59억원 규모의 방탄레벨 Ⅳ용 ‘방탄판’<사진> 납품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방찬판 수주는 이번이 처음이다.

방탄판은 방탄복에 부착돼 방탄성능을 향상시키는 보호장구. 탄알과 유탄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며, 폴리에틸렌(PE)과 세라믹 소재를 여러겹 접합해 만들어진다.

이번에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방탄판은 중형 6160개와 대형 1만5662개 등 총 2만1822개로, 납품기한은 올해 12월 중순까지다. 이 방탄판은 NIJ(미국 법무부 국가사법기구)의 기준 레벨Ⅳ를 충족한다. NIJ 기준 레벨Ⅳ의 방탄성능은 철갑탄(Cal 30 AP M2탄)도 방호할 수 있는 수준이다. 피탄 시 관통되지 않는 것은 물론, 충격에 의한 후면 변형값 또한 규정치를 만족시킨다.

웰크론은 2011년 신형 방탄복을 시작으로 방산시장에 진출한 이래, 국내 최초로 방검부력조끼를 개발해 해양경찰청에 납품했다. 2016년에는 경찰청과 초경량 대테러 작전용 및 일반 경찰용 방탄·방검복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웰크론 관계자는 “이번 방탄판 수주는 방산업체 스마트컴퍼지트 인수 한달 만에 달성한 것으로 개인 방호용 방산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