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양예원 “힘들고 무섭지만…진실 밝혀야”

유튜버 양예원 씨. [연합뉴스]

-피의자 최모 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
-양 씨 “힘들다고 포기하면 오해 안풀려”
-피해자 측 “증인신문 공개로 해달라” 요청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스튜디오 촬영물 반포와 강제추행 사건의 피해자인 유튜버 양예원 씨가 서울서부지법 형사 4단독 이진용 판사의 심리로 열린 최 모(45) 씨의 제1회 공판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양 씨는 재판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많이 답답했고 힘들고 무서웠다”며 “괜히 말했나, 괜히 문제를 제기했나 하는 후회도 했지만 힘들다고 여기서 놔버리면 오해가 풀리지 않을 것이고 저 사람들(피고인) 처벌도 안 받고 끝나는 거로 생각했다”면서 심경을 토로했다.

피의자 최 씨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 한 스튜디오에서 양 씨의 신체가 드러난 사진을 촬영하고 2017년 6월께 사진 115장을 지인에게 제공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동의 촬영물 유포)로 기소됐다.

2016년 9월부터 이듬해 8월까지 13회에 걸쳐 모델들이 반포에 동의하지 않은 노출 사진들을 반포한 혐의도 동시에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공소사실에는 2015년 1월에 모델 A 씨, 2016년 8월에 양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도 포함됐다.

재판에 선 최 씨는 양 씨를 비롯한 모델들이 유포에는 동의하지 않은 사진을 지인들에게 반포한 혐의는 인정했다. 하지만 해당 사진들은 양 씨 등 모델들의 동의에 의해 찍힌 것이라고 봤다. 또 검찰이 제기한 양 씨와 다른 모델 1명에 대한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신체접촉 자체가 없었다”며 부인했다.

이같은 최 씨의 부인에 양 씨를 법률 대리하는 이은의 변호사는 피해자 증인신문 등 재판의 절차를 공개해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 변호사는 재판뒤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오늘 피고인이 자백하고 반성했다면 다음 기일에 피해자 증인신문이 불필요했을 것”이라며 “피해자가 오독될 수 있는 상황이고 용기 내서 공개한 사건이므로 과정을 함께 지켜보는 것도 괜찮다고 본다”면서 재판공개 요청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피해자가 (피해사실을) 공개적으로 얘기할 수밖에 없는 한국의 사법 현실이 있다. 2차 가해가 많이 일어나고 있고 그 부분에 대한 고소도 진행 중”이라고 꼬집었다.

재판부는 다음 기일인 10월 10일까지 피해자 측 변호인이 주장한 재판의 공개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 사건은 양 씨가 지난 5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과거 겪었다는 성추행 등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수사 과정에서 범죄 발생지로 지목된 스튜디오를 운영했던 주요 피의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어 그에 대한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됐다.

zzz@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