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진 잇달아, 새벽엔 규모 6.7 ‘피해 속출’…쓰나미 경보는?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을 관통하며 큰 피해를 입힌 가운데, 일본에서 잇따라 지진이 발생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6일 새벽 3시 8분께 일본 북단 홋카이도 남쪽에서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을 인용해 보도했다.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교도통신은 다만 이날 지진규모는 초기 측정 결과라고 설명했다. 진원의 깊이는 약 40㎞ 정도로 전해졌다.

일본 기상청은 해안가 지역에서는 해수면의 일부 변화가 있을 수 있지만 피해 발생은 예상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영국 런던발 기사에서 미국 지질조사국(USGS)을 인용해 규모 7의 강진이 일본 홋카이도의 삿포로 남동쪽 112㎞ 지점에서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진원의 깊이는 약 66㎞라고 전했다.

앞서 5일 오전 5시 11분에는 도쿄 북동쪽 해역에서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이번 지진은 국내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발생한 오사카 간사이 공항의 침수피해를 채 수습하기도 전에 지진이 발생하며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계속되는 재난에 일본이 입은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은 초강력 태풍 ‘제비’로 인해 11명이 숨지고 600여명이 부상했다. 또 간사이공항 폐쇄로 5,000명이 고립되는 등 기간 시설과 민가가 파손되는 등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일본 NHK의 자체 집계 결과에 따르면 5일 정오를 기준으로 태풍 제비로 인한 사망자는 11명, 부상자는 600명에 달했다.

태풍 제비는 대형 트럭을 넘어뜨리고 지붕이나 벽을 날려버리는 한편 정지해있던 회전관람차를 돌게 할 정도로 강한 위력을 드러냈다.

강풍과 폭우로 인한 정전 피해도 컸다. 태풍으로 오사카부, 효고현, 와카야마현, 시가현, 교토부, 나라현 등 6개 광역지자체의 218만3,000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하면서 1989년 헤이세이 시대 이후 피해 규모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집중호우와 강한 바람으로 가옥 986채가 일부 파손됐으며 4채는 절반 이상이 무너졌다.

태풍의 직격탄을 맞은 간사이공항은 제1터미널 지하와 전기설비가 있는 기계실 등이 침수되고 활주로 2개가 폐쇄되는 피해를 봤다. 여기에다 공항과 육지를 잇는 다리가 인근에 정박돼 있던 유조선이 부딪히며 파손돼 한국인 50여명을 포함해 5,000명의 공항 이용객과 직원들이 하룻밤 동안 고립됐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제비는 5일 오전 9시쯤 북단 홋카이도 북서쪽에서 소멸하며 온대저기압으로 바뀌었다.

많은 비와 함께 ‘역대급’ 강풍을 동반한 이번 태풍은 1993년 이후 25년 만에 일본 열도에 상륙한 초강력 태풍으로 기록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