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톡톡] 금융위, 제약바이오사 허위ㆍ과장 정보 방지 위해 식약처와 손잡는다

[설명=금융위와 식약처가 제약바이오 기업의 허위 정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상호간 정보를 교환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식약처-금융위, 정보교환 채널 구축 업무협약
-금융위, 제약바이오주 정보 식약처 확인 후 안내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 한 바이오기업이 M&A라는 호재성 재료를 만들고 효과가 불확실한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는 과장성 정보를 반복적으로 투자자에게 노출시켰다. 이로 인해 기업 주가는 상승했다. 기업 대표는 보유주식을 고가에 매도했다. 미 FDA로부터 승인도 받지 않은 제품이 미국에서 시판돼 매출액이 증가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믿음을 악용한 것이다. 이 기업 대표는 자본시장법 부정거래 혐의 등으로 수사기관에 통보됐다.

앞으로는 이와 같은 제약바이오사의 부정거래가 다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식약처와 금융위는 최근 제약바이오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자본시장 투자자 보호를 위해 상호간 정보를 교환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최근 제약바이오 분야의 신약개발이 활발해지면서 관련 회사 상장이 활성화되고 있다. 코스닥 시장에서 제약바이오사의 시가총액은 2014년 22조원에서 2016년 77조원으로 커졌고 지난 6월 기준 상장된 120개 제약바이오사들의 시가총액은 150조원까지 증가했다.

이에 금융위는 제약바이오 회사에 대한 허위·과장된 신약 개발정보가 시장에 유통되는 등 주식 불공정거래와 연계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업무협약 주요내용에 따르면 금융위가 제약바이오주 관련 시장정보 진위에 대해 식약처에 확인 후 그 결과를 투자자보호를 위한 투자유의 안내, 주식 이상거래 심리분석, 불공정거래 조사단서 등으로 활용하게 된다.

시장정보에는 의약품 허가절차, 의약품 임상시험 관련 제도, 의약품 품목허가 사실 여부, 임상시험계획 승인 여부, 내부 심사보고 내용 등 불공정거래 혐의 판단 내용 등이 해당된다.

반대로 금융위는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혐의로 제재 및 조치를 받은 제약바이오사 및 관련 임직원에 대한 정보를 식약처에 제공해 업무에 참고토록 할 예정이다.

금융위와 식약처는 정보교환 담당자를 통해 각각 지정하고 ‘상시 정보교환 채널’을 9월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두 기관이 적시에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허위·과장 신약정보가 자본시장에 유통되는 것을 방지해 제약바이오 분야에 대한 건전한 투자환경 조성 및 투자자 보호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