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재팬택시에 150억 투자…택시 로밍 서비스 제공

- 재팬택시에 150억원 투자
- 양국 택시 호출 앱 서비스 연동
- 올 4분기 ‘택시 로밍 서비스’ 출시 목표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올 4/4분기부터는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인들도 현지에서 카카오택시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일본 최대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를 운영하는 재팬택시와 자본ㆍ업무 제휴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재팬택시에 150억원(약 15억엔)을 투자했다.

이번 자본 제휴를 계기로 카카오모빌리티와 재팬택시는 올 4분기를 목표로 ‘카카오 T’와 ‘재팬택시’ 앱을 연동한 ‘택시 로밍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택시 로밍’은 스마트폰 로밍과 같은 개념으로, 양국 방문객들이 기존에 이용하던 택시 호출 앱으로 간편하게 현지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서비스가 시작되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카카오 T’ 앱으로 ‘전국 택시’를 호출하고, 일본인은 한국에서 ‘전국 택시’로 ‘카카오T택시’를 호출해 이용할 수 있게된다. 재팬택시는 일본 1위 택시 사업자인 ‘일본 교통’의 그룹사로, 앱 다운로드 수 550만을 기록한 일본 최대 택시 호출 앱 ‘전국 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일본의 택시 시장은 연간 16조원대 규모로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꼽힌다”며 “카카오모빌리티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최대한 접목해 일본에서도 택시 호출 문화를 바꾸는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재팬택시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와나베 이치로 재팬택시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협력은 일본의 택시 호출 및 배차 서비스를 선진화시켜 택시 앱 호출 시장을 더욱 확대할 수 있는 기회”라며 “2020년까지 1600만건 앱 다운로드 및 배차 가능 택시 대수를 전국 택시의 약 40%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ons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