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케어, 현장 목소리 직접 듣는다…전문가 정책포럼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정부당국이 커뮤니티케어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지역사회와 돌봄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한 자리를 마련한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제2차 현장전문가 중심 커뮤니티 케어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커뮤니티케어란 돌봄이 필요한 주민이 집이나 그룹홈 등 지역사회에 거주하면서 욕구에 맞는 서비스를 누리는 사회서비스 체계로 이번 정책포럼에서는 커뮤니티 케어 정착을 위한 민관협력 추진 방안이 논의된다.

이날 포럼에는 돌봄 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요양.방문간호사와 복지관등 사회복지시설, 보건의료담당자들이 참석하고 관심있는 일반인들도 참여할 수 있다.

이날 포럼에선 ‘커뮤니티케어와 지역복지공동체’를 주제로 지역사회 커뮤니티케어 정착을 위한 민관협력 추진 방안 등이 논의된다. 복지부는 이날 포럼 등에서 취합한 현장 관계자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구체적인 커뮤니티케어 추진 방향을 10월 발표할 계획이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