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 대통령, 북미 대표하는 수석협상가 돼 달라”


-남북정상, 18∼20일 평양서 3차 회담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20일까지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 특별사절단을 만난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오전 춘추관에서 전날 특사단 방북 결과 브리핑을 갖고 “남과 북은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통신·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어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 점검 및 향후 추진 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 간에는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며 “현재 남북 간에 진행 중인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상호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남북은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하고, 필요한 협력을 해나가기로 했다”며 “이번 특사 방북 결과는 미국 등 유관국에 상세히 설명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특사단의 이번 방북에서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한 얘기는 없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한 말을 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변함이 없다. 이런 신뢰를 기반 아래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북한과 미국간의 어떤 70년의 적대역사를 북미관계를 개선해 나가면서 비핵화를 실현했으면 좋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표현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안에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김 위원장이 표했다”고 재확인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 비핵화 의지를 드러낸 것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가 2021년 초까지니, 그 때까지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라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4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해달라’고 한 메시지가 있었다”며 “이번 방북에서 정 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 미국, 양쪽을 대표하는 수석협상가(chief negotiator)가 돼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이런 배경 하에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종전선언을 하게 되면 한미동맹이 약화된다, 또는 주한미군을 철수해야 한다는 우려들은 종전선언과 전혀 상관없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실장은 “우리 정부는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이고, 관련국간 신뢰를 쌓기 위한 첫 번째 단계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북한도 이런 판단에 공감하고 있다”고 했다.

남북은 3차 남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다음주 초 판문점에서 연다. 개소 시기를 두고 진통을 겪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정상회담 이전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정상회담 의제는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 점검 및 향후 추진방향 확인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 등이다.

정 실장은 “이번 특사 방북 결과는 미국 등 유관국에 상세히 설명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조만간 정 실장과 서훈 원장 등이 미국을 방문, 이번 방북결과를 설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3월 대북특사도 귀환 직후 미·중·일·러 등 주변국 정상에게 방북결과를 전달, 협의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