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인종차별 거부’ 나이키 광고

인종차별주의에 대한 항의 표시로 국민의례 기립을 거부해 파문을 일으켰던 미국 프로풋볼 (NFL)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의 전 쿼터백 콜린 캐퍼닉을 모델로 기용한 나이키의 새 광고간판이 5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유니온 광장 근처의 한 빌딩 위에 설치됐다. NFL 시즌 개막을 하루 앞두고서다. 나이키의새 광고캠페인은 미국 내에서 찬반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EPA 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