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한국먹거리 가치 높였다

이효율 풀무원 대표.

‘2018 국가브랜드’ 기업부문 대상
김치박물관 등 한식 글로벌화 기여

풀무원이 국가브랜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풀무원(대표 이효율)은 지난 5일 국가브랜드진흥원 주관으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2018 국가브랜드대상’ 시상식에서 기업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수상 기업 중 종합식품기업은 풀무원이 유일하다. 풀무원은 한국의 먹거리 브랜드 글로벌화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1981년 서울 압구정동에서 한국 최초의 유기농산물 판매점인 ‘풀무원 무공해 농산물 직판장’으로 시작한 풀무원은 1984년 법인을 설립한 지 33년만인 지난해 매출 2조3000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풀무원은 1991년 미국에 법인을 설립해 해외에 진출한 이래 중국과 일본에 법인을 설립하고 현지 기업을 인수해 세계 1위 두부기업의 위상을 확고히 하며 글로벌 로하스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또 풀무원은 국내 대표 식품인 김치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인 김장문화를 세계인들에게 알리고 체험하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풀무원이 1987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김치박물관 ‘뮤지엄김치간’은 설립 이래 연간 1만여명 이상의 외국인이 방문하고 있으며, 2015년에는 미국 CNN방송이 뽑은 세계 11대 음식박물관에 선정되는 등 세계 각국 매체에 소개돼 한국의 식문화를 알리는 민간외교 역할을 해오고 있다.

또 풀무원은 지속적인 고객가치 중심의 제품 개발 및 연구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바른먹거리를 제공한 점을 인정받았다.

풀무원은 지난 2007년 국내 최초로 동물복지 개념을 도입하고, 동물복지달걀 판매를 시작한 바 있다. 이어 올해 2월에는 본격적으로 ‘동물복지 목초란’을 전국 출시했으며 7월에는 국내 시판 냉동만두 최초로 동물복지 인증 받은 돼지고기로 만든 ‘우리아이 첫 물만두’를 출시했다. 최근에는 전국 CU 편의점에 동물복지 훈제란을 선보이는 등 국내 동물복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풀무원은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12년 연속, ‘대한민국 사회가치 최우수 기업’ 2년 연속 선정됐다. 또 기업의 사회적책임을 다하는 우수 기업으로 평가받아 2014년 하버드대 마이클 포터교수와 산업정책연구원이 제정한 ‘제1회 포터상’을 수상, 2015년에는 한겨레연구소가 한ㆍ중ㆍ일 3개국의 우수기업에게 수여하는 ‘동아시아 30(East Asia 30)’상을 3년 연속 수상했다.

풀무원은 2007년 설립된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의 초대 회장사로, 현재까지 활발히 활동하며 바른먹거리교육, 기후변화대응 등 유엔이 추구하는 기업가치를 충실히 실천하고 있다.

김지윤 기자/summer@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