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직화된 극소수 강성노조가 한국 멍들게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5일 “조직화된 극소수의 강성 귀족 노조가 대한민국을 멍들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올려 “나는 근로자의 3%도 되지 않는 강성귀족 노조가 그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대한민국을 망치고 있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해 오랫동안 많은 정책을 강제하고 실시했지만 해결이 되지 않는 것은 본질을 간과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문제의 본질은 정규직 근로자의 고용 유연성이 강성 귀족노조에 의해 저지되고 있기 때문에 비정규직 채용이 늘어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독일의 현재의 번영은 슈뢰더 좌파정권 시절에 하르츠 노동개혁을 하면서 고용의 유연성을 확보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그 덕분에 슈뢰더느실각했지만 독일은 살아나 지금의 번영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용의 유연성을 확보하지 않고는 그 어떤 정책도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