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 ‘울산 전시관’ 운영

- ‘시민과 함께하는 미래 에너지 도시, 울산’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시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대전컨벤션에서 개최되는 ‘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에 ‘울산 전시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역혁신과 국가균형발전의 비전과 정책을 논의하고 사례를 공유ㆍ체험하는 ‘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17개 시ㆍ도, 산업통상부가 공동 주최하며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주관한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지역주도의 혁신성장’을 주제로 각 시도별 대표 성공사례를 전시하고 이를 통해 변화하는 지역발전 모습을 공유하게 된다.

또 ‘우리 삶을 바꾸는 지역혁신’을 주제로 국내외 지역혁신활동가를 초청해 지역 혁신을 통해 달라지는 주민의 삶을 공유하고, ‘분권ㆍ혁신ㆍ포용’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과 균형발전 정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울산 전시관은 ‘시민과 함께하는 미래에너지 도시, 울산’을 주제로 ‘바람이 불어오는 곳, 울산’을 슬로건으로 각각 정해, 친환경 재생에너지인 풍력과 혁신 및 변화의 바람을 표현했다.

전시관 컨셉은 신재생에너지인 수소와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에서 생산된 에너지가 가정에서 사용되는 장면으로, 수소 Zone, 해상풍력 Zone, 가정집 Zone으로 구성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관 운영으로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의 메카, 신재생에너지의 중심 도시인 울산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hmd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