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영화감독이 택시강도로 돌변한 까닭

[사진=게티이미지]

-“먹고살기 힘들어 감옥가고 싶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달리는 택시에서 기사를 흉기로 위협하고 현금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40대 영화감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김모(45)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김 씨는 이날 오전 2시 20분께 부산 기장군 철마면 곰내터널 방향 약 1㎞ 지점을 달리던 택시 안에서 흉기로 택시 기사 박모(62) 씨를 위협하고 현금 3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차량 뒷좌석에 타고 있던 김 씨는 가방에 있던 흉기를 꺼내 들고 “차를 한쪽으로 세워라, 있는 돈을 다 달라”고 말하며 박 씨를 위협했다.

김 씨는 현금 3만원을 빼앗은 후 터널 중간지점에서 하차해 비상통로에 흉기를 버리고 도망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터널 안에서 체포됐다.

김 씨는 경찰에서 “생활고에 시달렸고 감옥에 가고 싶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봉 영화를 연출한 적이 있는 김 씨는 작품이 끊기자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정신과 진료도 받아 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김 씨의 범행동기 등을 보강 조사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