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월 北선박 10척 中석탄부두 입항”…중국 마이웨이?

NBC방송 “中, 北 돈벌이 역할”

중국이 북한산 석탄 구매 등을 통해 대북제재를 어기며 북한과의 합법적, 불법적 무역을 재개했다고 미국 NBC 방송이 보도했다.

NBC방송은 5일(현지시간) 해상 자료업체 윈드워드에서 입수한 자료를 근거로 지난 5∼6월 적어도 10척의 북한 화물선이 중국 산둥성 룽커우항의 석탄 부두로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또 북한을 잇는 ‘동맥’ 역할을 하는 단둥시로 향하는 접경지역 인근 다리를 통한 수송 물량도 점점 회복돼 석탄을 실은 작은 트럭들이 접경지역 다리 위로 이동하는 장면이 사진으로 찍혔다고 보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간 비핵화 협상 교착과 관련, 무역전쟁 중인 중국의 ‘입김’이 작용했다며 대북제재 완화 등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제기해왔다.

대니얼 러셀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NBC 방송에 “트럼프 행정부가 자랑해온 ‘최대 압박’은 이제는 기껏해야 ‘최소 압박’(Minimal pressure)이 됐다. 이는 지렛대의 엄청난 상실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NBC 방송은 러셀 전 차관보와 다른 전직 관리들을 인용해 “중국뿐 아니라 한국의 진보정권도 북한과의 경제적 관여를 촉진하고 있고, 워싱턴과 북한의 무역을 옥죄려는 생각을 공유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문재연 기자/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