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활용 택시요금ㆍ운행형태 다양화…‘반쪽’ 논의 그쳐

지난 4~5일 양일간 대전광역시 소재 KT 대전인재개발원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4차 규제ㆍ제도혁신 해커톤’ 개회식에서 장병규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4차산업혁명위원회]

- 택시업계 해커톤 불참…실효성 미지수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출퇴근 시간대, 심야시간 택시 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해 ICT를 활용한 다양한 방안이 마련될 전망이다.

지난 4~5일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개최한 규제개혁 해커톤에서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해 택시 요금제와 운행 형태를 다양화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그러나 택시업계가 불참함으로써 ‘반쪽’ 논의에 머무른 점이 한계다. 때문에 ICT 기반 교통혁신 서비스가 나오더라도 실제 현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여부는 미지수다.

4차위는 6일 해커튼 결과 발표를 통해 특정시간, 특정지역에서 택시 수요 공급이 불균형하다는 문제점을 공감했고 소비자 불편 해소를 위해 이를 해결하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택시 수급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한 ICT 기술 기반의 다양한 요금제 도입, 운행 형태의 다양화 등의 방안이 제시됐다. 또,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모빌리티 수단을 활용하는 방안도 강구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아울러 소비자 니즈 반영 등을 위해 다양한 택시 부가서비스 도입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다양한 ICT 기업과의 협업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택시서비스의 품질 제고를 위해 실효성있는 평가 및 인센티브 제공, 소비자에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참석자들은 ICT를 활용한 택시서비스 개선 필요성, 택시서비스와 O2O 서비스의 연계가 필요하다는 데 대해 공감했으며, 다양한 교통수단을 활용한 스타트업 및 ICT 플랫폼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문제는 이날 해커톤에는 인터넷기업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T-one 모빌리티 대표, 카카오모빌리티 등만 참여했다는 점이다. 연구기관, 시민단체측에서는 한국교통연구원, 서울연구원, 소비자시민모임이 참석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향후 논의과정에 택시업계 참여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현재 택시업계는 카풀 등 승차공유 서비스 도입에 반대하며 해커톤 참여 자체를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택시업계는 최근 공동성명에서 “승차공유 서비스를 빌미로 일부 플랫폼업체가 운송질서를 교란하고 자가용 불법영업을 자행하는 것은 어떤 경우에도 허용돼선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