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서울시 “친환경 희망 에너지 나눈다”

희망Green발전소 전경

LG화학이 서울시와 손잡고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나선다. LG화학은 6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중랑물재생센터에서 서울특별시, 에너지나눔과평화와 ‘민간 지원 공익형 태양광 발전소’인 ‘희망 Green 발전소’<사진>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녹색성장위원회 김정욱 공동위원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예종석 회장, 서울특별시 배광환 물순환안전국장, 에너지나눔과평화 김태호 대표, LG화학 박진수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희망 Green 발전소’는 총 622kW 규모로 건립, 약 200가구(4인 가족기준)가 하루에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이는 연간 370여 톤의 탄소배출량을 저감하는 효과로 20년산 소나무 13만 그루 이상을 심은 효과와 동일하다.

또한 20년간 태양광 전력 판매를 통해 조성될 12억4000만원(연 6200만원)의 발전 수익은 취약계층 및 저소득층 청소년 2000여 명을 지원하는 복지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수익의 50%는 ‘희망 Green 발전소’ 인근 지역에 우선적으로 배분되고, 나머지는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기부될 방침이다.

이번 ‘희망 Green 발전소’ 설립 및 운영을 위해 ▷LG화학은 태양광 자재와 설치비 등 사업비 지원 ▷서울시는 중랑물재생센터 내 1만3884㎡ 부지 제공과 태양광 발전사업 승인 및 각종 인·허가 지원 ▷에너지나눔과평화가 발전소 시공 및 향후 20년간 발전소를 운영하게 된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희망 Green 발전소’ 사업은 민관이 함께 나서 어려운 이웃을 지속적으로 후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환경을 지키면서 이웃 사랑도 실천할 수 있는 LG화학만의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환 기자/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