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전기차배터리 성장률 ‘업계 최고’…선두권 진입 눈앞

전기차 배터리 성장률 비교 그래프 [제공=SK이노베이션]

- 올해 1~7월 출하량 315.4MWh…전년동기비 135% 성장
- ‘선 수주ㆍ후 증설’ 전략 통해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높은 성장세로 주목받고 있다.

6일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누적으로 전세계 전기차에 출하된 비중국산 배터리 출하량 순위에서 SK이노베이션이 6위를 차지해 전년동기 대비 한 계단 상승했다. 이는 전기자동차(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하이브리드(HEV) 차량을 모두 포함한 통계다.

같은 기간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은 315.4MWh로, 톱 10 업체 중 최고 성장률인 134.8%를 기록했다. 시장점유율은 전년 동기 1.3%에서 올해 2%로 올라섰다.

SNE리서치는 니로 PHEV, 기아 소울 BEV, 아이오닉 PHEV 판매 증가가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세계 전기차용 비중국산 배터리 출하량은 16.GWh로 전년 동기 대비 54.6% 증가했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성장률 측면에서 SK이노베이션이 한국 배터리 업체 중 유일하게 시장 성장률을 크게 웃돌았다”며 “업계 평균 성장률의 세배에 가까운 성장률로 당분간 기저 효과로 인해 성장률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SK이노베이션의 기술력과 안정적인 공급력에 대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신뢰가 이같은 성장률의 바탕이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관련 업계 종사자는 “생산량 확대를 위한 공격적인 투자와 연구개발을 바탕으로 글로벌 선두권에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생산 능력도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초 착공한 서산 배터리 2공장이 올 하반기 준공되면 전기차 배터리 생산량은 연간 4.7GWh로 확대될 전망이다.

또 올해 초 착공한 연산 7.5 GWh 규모의 헝가리 공장과 최근 중국 창저우 시에 건설 계획을 밝힌 7.5 GWh 규모 배터리 공장이 모두 완공되는 2022년경에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의 연간 생산량은 약 20GWh가 된다.

이는 30KWh 전기차 67만대에 탑재할 수 있는 규모로, 신규 프로젝트들이 완료되는 시점에는 규모 측면에서 경쟁력을 갖춰 세계 시장점유율도 대폭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SK이노베이션의 ‘선(先) 수주ㆍ후(後) 증설’이라는 신규 투자 방향도 전략적인 힘을 발휘하고 있다.

최근 신ㆍ증설 중인 공장에서 생산될 전기차 배터리는 SK이노베이션이 지속적으로 추가 수주해 온 다수의 글로벌 프로젝트에 전량 공급될 예정이다.

무작정 생산량만 늘이는 것이 아니라 수주에 따라 적기에 공장 신ㆍ증설을 진행함으로써 최신 첨단 기술 반영이 가능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생산시설 운영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한발 앞선 연구개발 노력도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의 성장세를 견인했다.

SK이노베이션은 작년 8월 배터리 사업의 핵심 경쟁력인 R&D 역량 강화를 위해 ‘Battery(배터리)연구소’를 확대 개편하고, 핵심기술 개발부서 등을 신설한 바 있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기술력을 확보해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강한 의지다.

이러한 연구개발 노력의 결과,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말 국내외 배터리 업계 최초로 니켈ㆍ코발트ㆍ망간(NCM) 8:1:1 비율의 배터리 기술을 개발했다. 전기차 배터리는 니켈 함량이 높을수록 에너지 밀도가 높아지며 주행거리가 늘어난다. NCM 811 배터리의 양산 시, 주행거리가 100km 이상 늘어나며 고가 소재 비중이 낮아져 원가 절감을 통한 수익성 확대도 기대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은 NCM622, NCM811 등 새로운 배터리 기술을 연이어 업계 최초로 개발해 양산하기도 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회사가 추진하는 딥체인지 2.0의 핵심은 전기자 배터리 사업을 통한 성장과 사회적가치 창출”이라며 “전사의 역량을 모아 시장 성장 속도를 앞서는 투자확대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