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맵에 “안전운전 약속”하면 교통사고 피해가정 지원

SK텔레콤 모델이 ‘T맵×누구’ 글로벌 교통안전 캠페인을 알리고 있다. [제공=SK텔레콤]

- ‘글로벌 교통안전 캠페인’ 참여
- 1명당 100원 적립, 최대 1억원 지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SK텔레콤은 대한자동차경주협회와 함께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누구’ 이용자를 대상으로 운전자 인식 개선 및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글로벌 교통안전 캠페인(Action For Road Safety)’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유엔(UN)의 제청에 따라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실시하는 ‘교통사고 줄이기 운동’의 일환이다. 지난 2011년부터 오는 2020년까지 10년간 전 세계 교통사고 사망자를 500만명 줄이는 게 목표다.

‘T맵×누구’ 이용자는 오는 10월 3일까지 ‘누구(NUGU)’를 호출해 “안전운전 약속”이라고 말하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참여 고객 1명당 100원씩 적립해, 최대 1억원을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운영하는 자동차사고 피해자 지원센터에 전달한다. 이 후원금은 교통사고 피해자 자녀 장학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이해열 SK텔레콤 카라이프사업 유닛장은 “세계적인 교통안전 캠페인에 국내 내비게이션 사업자 중 유일하게 참여하게 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안전 운전습관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