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반도 문제, 연내 되돌아갈 수 없을만큼 진도내야”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말까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되돌아 갈 수 없을 만큼’ 진도를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4월 판문점 선언에서 밝혔던 ‘연내 종전선언’ 추구 의사도 재확인 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관계 개선’에도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7일 공개된 인도네시아 유력언론 꼼빠스(Kompas)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한국은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남북관계 발전은 물론, 북미 관계 개선과 비핵화 촉진을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도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9일부터 2박3일간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국빈 방한을 계기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책의 가장 기본은 한반도에 다시는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평화를 일상으로 만드는 것은 우리 국민들의 오랜 염원”이라며 “4.27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통해 남한과 북한, 미국 정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한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문제는 정상들 간의 합의를 진정성 있게 실천하는 것인데, 올해 말까지 되돌아 갈 수 없을 만큼 진도를 내는 것이 목표다. 관련국간 신뢰 구축이 중요하다”며 “신뢰 구축의 실질적 단계로서 종전 65주년인 올해 한반도에 적대관계 종식을 선언하는 종전선언이 이루어진다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석희 기자/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