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강만 기다렸다’…대학가 GS25 매출 ‘好好’

대학이 개강하면서 대학가 주변 편의점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사진은 한 대학생 고객이 GS25에서 생필품을 구매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GS25]

- GS25 대학가 점포 매출, 직전 주 대비 84.9% ↑
- 신학기 준비 학생들로 생활용품, 먹거리 매출 급증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대학이 개강을 하면서 대학가 주변 편의점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개강 시즌을 맞아 8월27일~9월5일까지 대학가 주변 198개 점포의 매출을 확인한 결과, 전주보다 8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택배 등 짐을 싸기 위해 많이 사용되는 테이프가 312.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고 스타킹(224.4%), 세탁ㆍ주방세제(204.6%), 화장지(146.6%), 위생용품(113.9%)이 뒤를 이었다.

신학기를 시작하는 대학생들이 일상 생활에 필요한 생필품을 구매하면서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먹거리로는 식사와 안주 모두 해결 가능한 간편 요리 카테고리가 146.1%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고 대학생들이 식사와 간식을 위해 많이 찾는 햄버거ㆍ샌드위치(146.1%), 도시락(125.2%), 김밥ㆍ주먹밥(119.3%) 역시 매출이 크게 늘었다.

날씨가 시원해 지면서 판매가 증가하는 달콤한 초콜릿(105.8%)과 최근 몇 년간 젊은 층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젤리(92.2%) 매출도 큰 폭으로 신장했으며, 과일, 과자, 음료, 즉석밥 등의 매출 증가율도 높게 나타났다.

GS25는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활용, 개강 시즌에 맞춰 대학생 고객들이 많이 찾는 상품들을 확인하고 재고를 늘리는 등 사전 준비를 통해 고객이 찾는 상품을 제때 제공함으로써 매출이 크게 증대될 수 있도록 했다.

GS25 관계자는 “대학가 점포는 방학을 마치고 신학기를 시작하는 학생들이 생필품과 먹거리를 구매하면서 매출이 크게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며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결품으로 인해 기회로스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기 초 많이 찾는 상품들의 재고량을 늘리는 등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