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케이크 급식’ 식중독, 늘어나는 의심환자…300명 넘어

[학생들이 급식 케이크를 먹고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전북 익산시 모 중학교의 급식실이 6일 점심시간인데도 텅 비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초중고 7곳서 식중독 의심환자 300여명…‘관련성 여부’ 역학조사

[헤럴드경제] 경남지역에서 ‘케이크 급식’이 원인으로추정되는 식중독 의심환자가 계속 늘고 있다.

경남도와 도교육청에 따르면 6일 오후 6시 현재 도내 초·중·고등학교 7곳에서 식중독 의심환자 304명이 발생해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지난 5일 창원지역 고교 2곳과 진주지역 고교 1곳, 6일 통영지역 고교 1곳 등 이날 오전까지 모두 4개 고교에서 식중독 의심환자 53명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으나 시·군 보건소를 통해 확인된 의심환자가 늘어나 300명을 넘어섰다.

이들 학교의 학생과 교직원은 고열과 심한 설사, 구토, 복통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20명은 병원에 입원했고, 나머지는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

급식 조리종사자를 포함해 215명의 인체 가검물을 채취해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원인균 검사를 의뢰했다.

관할 보건소는 인체 가검물과 칼·도마·보존식 등을 수거해 분석하는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도와 도교육청은 식중독이 발생한 학교에 공통으로 특정 회사 케이크가 납품된 점을 확인하고 관련성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5일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한 학교에는 지난 3일에, 이날 의심환자가 나온 학교에는 지난 4일 해당 케이크가 납품된 것으로 도교육청은 파악했다.

도교육청은 잠복기를 거쳐 추가 환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해당 케이크를 납품받은 학교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해당 케이크는 지난 3일 도내 초·중·고 12곳에, 지난 4일 5곳에 제공됐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같은 음식을 먹었더라도 섭취량, 개인 몸 상태 등에 따라 증세가 서로 다를 수 있다”며 “식중독 의심환자 발생에 따라 일선 학교에 위생 교육등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식약처에서는 해당 케이크를 납품받은 일선 학교 영양사들에게 주의하라고 통보한 상태”라며 “보건당국에서 역학조사를 실시해 원인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 보건행정과는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한 학교에 대해 방역을 하고 학급 문고리와 지하수 등을 철저히 소독하라고 당부했다.

또 안전한 음식 먹기 가정통신문을 보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요청했다.

전 시·군에 급식을 제공하는 학교에서 집단 설사 환자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해이상이 있으면 즉시 보고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