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군수지원함 ‘소양함’ 인도…적재능력 2.3배 향상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해군, 승조원 숙달 훈련 뒤 연말 임무 투입
-전기모터ㆍ디젤엔진 하이브리드 추진체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AOE-II) 소양함이 해군에 인도됐다.

방위사업청은 7일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차기 군수지원함 소양함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군수지원함은 운항중인 함정에 탄약과 화물, 유류 등을 해상에서 공급하는 함정이다.

소양함은 기존 운영하던 군수지원함 천지급(AOE-I)에 비해 기동속력과 적재능력, 장거리 수송지원 능력 등이 향상됐다.

방사청은 “우리 해군 기동전단의 작전 지속능력이 향상돼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이 미치는 영역도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양함은 1만t급으로 140여명의 승조원이 탑승하며 길이 190m, 너비 25m로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44㎞/h)에 달한다.

특히 연료유와 탄약, 주부식 등의 보급물자 1만1050t을 적재할 수 있으며, 이는 기존 천지급 군수지원함 적재능력에 비해 2.3배 이상 향상된 것이다.

또 전기모터와 디젤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가능한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해 경제적 운용이 가능하다. 헬기 격납고와 비행갑판도 갖췄다.

소양함은 2015년 7월 건조를 시작해 2016년 11월 진수식을 가졌으며 시험평가를 거쳐 해군에 인도됐다.

해군은 향후 승조원 숙달훈련 등을 거친 뒤 올 연말 임무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소양함 함명은 호수 이름을 군수지원함 함명으로 제정하는 관례에 따랐으며, 국내 호수 중 최대 저수량(29억t)을 보유한 소양호에서 따왔다.

문기정 방사청 함정사업부장은 “소양함은 하이브리드 추진체계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건조한 함정으로 적재능력과 기동속력을 강화함으로써 기동전단 전투력을 보장하는 주력 군수지원함으로 활약할 것”이라며 “평화유지활동(PKO) 등 비군사적, 인도주의적 작전수행에 대한 국제사회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