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 사의 표명…후임은 미정


-기내식 논란 해결되고 재무구조 개선되자 사표 낸 듯

[헤럴드경제]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김 사장은 최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 사의를 표했다.

임기를 1년 6개월 남긴 상황이다. 이르면 오는 7일 사임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김 사장은 1988년 판매관리·국제선판매담당으로 입사해 2008∼2013년 에어부산사장을 역임하고 2014년부터 아시아나 사장직을 맡아 왔다.

김 사장은 최근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기내식 문제가 해결되고 재무구조 개선에서도 성과를 내자 자신의 소임을 다 했다고 판단하고 자리에서 물러날 결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2일부터 대형 기내식 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이로써 지난 7월 불거진 ‘기내식 대란’을 완전히 마무리 지었다.

또 영업부문 전반에 걸쳐 고른 실적으로 내면서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역대최고치인 1조6천429억원을 기록했다.

김 사장의 후임으로는 한창수 아시아나IDT 회장 등이 거론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