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대북특사단 어김없이 빈손, 내어주지 못해 안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대북특사단이 어김없이 빈손으로 돌아왔다”며 정부 대북 정책을 비판했다.

나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무런 변화 없이 비핵화 실천을 주장하는 북한의 도돌이표 같은 발언에도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다음 것을 내어주지 못해 안달”이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대통령의 18일 방북시에 남겨놓은 약속이 있는 것으로 예측할 수도 있지만, 지난 북미정상회담에서 본 것처럼 결국은 빈수레에 그칠 확률 또한 배제할 수 없다”며 회담 실효성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나 의원은 정 실장이 방북 브리핑을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 개소하기로 했다”고 한 것에 대해 “미국이 대북제재 위반 우려를 제기하는데도 곧 개소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18일 방북시에 남겨놓은 약속이 있는 것으로 예측할 수도 있지만 지난 북ㆍ미정상회담에서 보듯 결국 빈 수레에 그칠 확률도 배제할 수 없다. 연락사무소 개소를 서두를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나 의원은 “문 대통령은 방북을 통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 약속은 물론 실질적인 이행을 반드시 가져와야 한다”며 “또다시 두루뭉술한 선언, 실체 없는 약속만을 들고 와 다음 진도를 나간다면 비핵화는 물론 북ㆍ미관계, 한ㆍ미관계까지 영영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고 말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