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특보 “대북특사단 100% 이상 성과”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는 6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대북특사단의 방북 성과에 대해 “이번 특사단 방북은 정말 100% 이상 성과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문 특보는 이날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과의 대담집 ‘평화의 규칙’ 북콘서트에 참석해 “긴장을 완화하고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한데 북한이 상당히 적극적으로 나오고 있고, 이번에 특사단이 갔을 때 명확히 드러났다. 상당히 바람직한 발전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특보는 “우리 정부가 가장 관심 있는 것은 북한의 비핵화”라며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이 특사단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확인해줬기 때문에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판문점선언을 이행하는 문제가 있는데, 북측에서 오히려 더 적극적인 의사 표명을 한 것”이라며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공동경비구역을 비무장하고 이런것들에 대해서도 북한이 더 적극적으로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했다고 주장하는데 전쟁이 확전될 때 비무장지대나 서해 쪽에서 재래식 군사충돌이 일어나고 통제가 안 돼서 핵전쟁으로 갈 수 있다”며“핵무기를 없애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재래식 군사충돌을 막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특보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리고 나면 봇물 터지는 것처럼 남북간 교류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홍익표 의원도 “이번 대북특사단의 가장 큰 성과는 합의했던 것을 실행했다는 것”이라며 “완전한 비핵화를 확인했고 가을에 하기로 한 남북정상회담 날짜를 잡았다.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설하기로 했는데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어렵지만, 날짜까지 합의된 상태”라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북미 간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며 “조금만 기다리면 북미 관계에 의미 있는 진전이 동반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북콘서트에 참석해 끝까지 자리를 함께한 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도 인사말에서 “우리 특사단이 낭보를 가져왔다.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 내에 비핵화를 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종전선언까지 희망하는 것으로 읽힌다”고 말했다.

한편 문 특보와 홍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의구심을 품고 ‘쇼’라고 비판하는 미국 정치권의 부정적 시각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문 특보는 “쇼는 쇼인데 아주 선한 쇼”라며 “쇼가 현실이 되고 희망이 될 수 있는데 그것을 못 해서 상당히 안타깝다. 미국인들은 어린아이가 조금만 잘해도 엄청나게 칭찬해주는데 북한 사람들한테는 그렇게 안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어 “다음 미 대선까지 2년 3개월 남았는데 김 위원장이 그 전에 완전한 비핵화를 하겠다고 했으니 두고 볼 일이다. 회의적이지 않다”고 전망했다.

홍 의원은 “어차피 정치적인 모든 행위는 자국민이나 세계인을 대상으로 일정한쇼를 하는 것”이라며 “쇼의 결과가 우리에게, 국제사회에 도움이 되느냐 생각했을 때 그런 쇼는 백번이고 천번이고 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1년 전과 비교하면 엄청난 변화가 일어났다. 그것이 쇼의 결과이든 진정성의 결과이든 상관없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북한의 진정성만 보고 협상하지 않는다. 우리 외교안보팀이 그렇게 순진한 풋내기들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문 특보는 “평화를 원하면 전쟁을 준비하라는 명제가 있었지만, ‘평화의 규칙’ 넘버원은 평화를 원하면 평화를 준비하라는 것”이라며 “대화하고 협상하고 신뢰를 구축하고 평화와 공존의 새로운 틀을 짜는 것이 평화를 준비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