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위험’ 상도유치원 人災 가능성…공사업체, 교육청 경고·유치원 항의 ‘무시’ 일관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붕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뒤에 기울어진 채 위태롭게 서있는 건물이 상도유치원.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인근 공사장 옹벽 붕괴 여파로 6일 저녁 한쪽으로 기울어진 서울상도유치원 붕괴사고에 대해 인재(人災)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7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함께 사고 현장을 방문한 서울상도유치원 관계자는 “지난달 유치원 교실 바닥에 30~40㎜ 크기의 균열이 발생했었다”며 “(공사업체에) 지속적인 항의에도 감리사 측이 괜찮다고 했다”고 말했다.

상도유치원은 올해 5월 구조 안전진단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6월과 7월 1·2차 계측에서는 별다른 이상 징후가 없었지만 8월 22일 3차 계측에서 이상 징후가 발견됐다.

사고 전날에는 유치원장, 동작관악교육지원청 관계자, 구조안전진단업체 관계자, 공사현장 관계자 등이 참석한 대책회의가 열렸다. 공사업체는 안전조치 계획을 제출하기로 약속했다.

조 교육감은 “공사현장을 보니까 어떻게 저렇게 유치원이라는 교육기관에 거의 붙어서 공사했나 싶다”면서 “법적으로 가능하니까 한 것이다. 학교 안전 문제에 대해 경각심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건축 관련법을 대대적으로 강화해 고쳐야 한다”며 “유치원 바로 옆에서 공사하는 것은 상식선에서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공사업체에) 경고까지 했는데 참혹할 정도”라며 “초기에 안전진단을 요청했고, 공사가 본격화한 8월에 이상 징후를 발견했는데 업체가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조 교육감은 “초등학교가 다행히 떨어져 있고 등교하는 경로가 다르다”며 “초등학교 등교는 문제없다고 판단했고, 원생 분산 배치 방법 등은 대책위를 열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유치원 인근 상도초등학교에서 조희연 교육감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었다. 교육청은 원생 122명 가운데 58명은 일단 10일부터 상도초 돌봄 교실에 수용하기로 했고 나머지 원생 분산배치계획도 마련할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