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서울혁신센터 사회혁신 생태계 조성에 협업한다

[사진=신용보증기금]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과 서울혁신센터(센터장 대행 장동열)가 사회혁신 조직을 발굴ㆍ지원하는데 앞장서기로 했다.

7일 신보는 지난 6일 서울 은평구 서울혁신파크에서 ‘사회혁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로 신보와 혁신센터는 ▷사회혁신 조직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사회혁신 조직에 대한 공동연구 및 금융ㆍ비금융 지원 ▷사회혁신 조직의 전문인력 양성 및 상호인력교류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신보는 특히 서울혁신파크내에 ‘신용보증기금 사회적경제존’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곳은 신보의 전문인력들이 주기적으로 근무하며 사회적가치가 우수한 기업을 발굴해 금융ㆍ비금융 서비스를 지원한다. 기존의 재무항목 중심의 심사에서 벗어나 사회적가치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심사를 실시한다.

박학양 신보 이사는 “사회적경제존은 사회적경제기업 등 사회혁신 조직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신보는 보증, 컨설팅, 연수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사회혁신 생태계를 활성화하는데 디딤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g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