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파크 ‘품질연장보증 서비스’ 인기

중고차 구매 후 발생 고장 6개월간 최대 200만원 보상

중고차 구매 후에 발생한 고장에 대해서도 품질보증을 해주는 서비스가 인기다.

6일 동화엠파크(대표 이길용)에 따르면, 지난 4월 출시한 ‘품질연장보증 서비스’에 대해 엠파크단지내 딜러들이 먼저 품질연장보증 서비스를 구매하고 있다.

이 품질연장보증 서비스는 연식 7년 이내이면서 주행거리가 14만km 이내인 국산차, 수입차를 대상으로 한다. 차량을 판매하는 딜러가 사전에 이 서비스를 구매하거나 차량 구매 시 고객이 딜러에게 해당 서비스 적용을 요청하면 제공받을 수 있다.

엠파크 품질연장보증 서비스는 중고차 구매 후 발생한 고장에 대해서 주행거리에 관계없이 구매일로부터 6개월간 최대 200만원까지 보상된다. 국내 중고차 관련 연장보증 중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엔진·미션·제동장치·조향장치·냉난방장치의 고장까지 모두 보장되는 것도 특징이다.

또 전국 2500곳에 이르는 차량 제조사 공식 정비망에서 품질연장보증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구입한 차량이 문제가 생겨도 딜러와 실랑이 할 필요 없이 고객센터와 통화하면 보상해준다.

품질연장보증 서비스 가입 대상 차량에는 이를 나타내는 스티커<그림>가 부착돼 있다.

동화엠파크 측은 “고객들이 해당 서비스 가입 차량을 선호할 뿐만 아니라 가입 차량에 대한 문의가 더 많다”며 “제조사의 보증기간이 종료된 차량의 경우 종료시점부터 6개월간 품질연장보증 서비스가 적용돼 고객과 딜러의 호감을 사고 있다”고 전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