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혁신성장’ 후속대책 고삐 죄다

‘제7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해외소재 공공기관 유휴공간
中企 공동작업 공간으로 전환
2020년까지 5000개 기업 지원
규제혁신 등 조기 가시화 박차

정부가 해외에 있는 공공기관이나 민간기관의 유휴공간을 중소벤처기업의 공동작업(Co-working) 공간으로 전환해 해외에 진출한 스타트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다음달 첫째와 둘째주를 ‘드론 붐업 주간’으로 설정해 각종 경진대회와 시연회 등을 열어 국민적 관심과 함께 드론이 신산업으로 정착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

정부는 7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차관 주재로 열린 ‘제7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에서 8대 핵심 선도사업과 일자리ㆍ투자 창출을 위한 현장밀착형 규제혁신 등 혁신성장의 성과를 조기에 가시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이런 사업들을 추진키로 했다.

고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혁신성장의 가시적 성과를 위해 8대 핵심 선도사업을 선정해 집중 지원 중”이라며 “내년도 관련 예산을 3조6000억원으로 확대하고 바이오헬스를 신규 선도사업으로 추가하는 등 한층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선정한 8대 선도사업은 스마트공장, 스마트팜, 핀테크, 에너지신산업, 스마트시티, 드론,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이다.

고 차관은 이어 “정책을 추진하는 것 뿐만 아니라 국민들과 추진성과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것도 정부의 중요한 역할”이라며 “10월 첫째와 둘째 주를 ‘드론 붐업주간’으로 선정해 경진대회, 시연회 등 15개 내외의 관련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처럼 정부가 먼저 국민 곁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고 추진해 줄 것을 관련부처에 주문했다. 핵심사업인 플랫폼 경제 구현을 위한 첫번째 세부대책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거점 공유플랫폼 조성 계획도 밝혔다

고 차관은 “해외 소재의 공공기관과 민간기관의 유휴공간을 ‘코워킹(Co-working) 스페이스’로 전환해 해외 진출 스타트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현지의 벤처캐피탈(VC)이나 대기업과의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고, 사업추진을 가속화하기 위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도 연계하는 등 2020년까지 연간 5000개 기업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규제개혁과 관련해서는 현장 규제의 해결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다음주 핵심과제 개선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고 차관은 “정부는 전부분에 걸쳐 현장규제를 상시적으로 발굴하고 분기별로 해결방안을 마련해 왔다”며 “혁신성장 옴부즈만, 경제단체 등을 통해 접수한 30개 내외 과제에 대한 개선안을 마련해 다음주 혁신성장 장관회의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도 이날 혁신성장 현장소통의 일환으로 관계부처와 함께 수소 생산업체인 서울 강서구의 엘켐텍을 방문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정부 측에선 산업부ㆍ국토부ㆍ환경부 등의 관련 정책책임자가, 기업측에선 엘컴텍ㆍ덕양ㆍSPGㆍ광신ㆍ이엠솔루션ㆍ일신복합소재 등 수소관련 업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기재부는 이번 간담회는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수소경제가 풀어야 할 주요 과제와 수소 조달 체계, 수소 생산 방식 등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