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 성추행 의혹’ 교수님은 여전히 강의 중

[사진=연합뉴스CG]

-건국대 측 “직위해제 여부 조만간 결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자들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건국대 교수가 재판에 넘겨졌지만 2018년도 2학기 학부 수업 3개, 대학원 수업 2개를 맡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5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건국대 A교수를 불구속 기소했다.

A교수의 제자 성추행 의혹은 지난 2월 언론을 통해 처음 불거졌다.

그는 2015∼2017년 자신이 지도교수를 맡아 가르치던 학생 3명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건국대는 A교수에 대한 인사위원회를 열어 직위해제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다.

건국대 인사규정에 따르면 형사사건으로 기소된 교원은 임면권자가 직위해제 및해임을 결정할 수 있다.

A교수는 지난학기에 이어 지난달 개강한 2018년도 2학기에도 학부 수업 3개, 대학원 수업 2개를 맡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