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함께 해낼 것” 핑크빛 화답…폼페이오 “할 일 산적”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트위터 통해 김정은의 ‘변함없는 신뢰’ 언급 환영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신뢰는 변함없다”고 밝힌 데대해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 (비핵화를) 함께 해낼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전날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김 위원장이 최근 북미 협상에 다소 어려움이 있으나 그럴 때일수록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김 위원장이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 달성을 위해 한 약속을 충족하려면 “할 일이 여전히 산적하다”고 말했다.

인도를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그동안 핵무기 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하지 않았다”고 평가하면서도 “전략적인 전환을 위한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의 연이은 발언은 최근 북한 비핵화 협상의 진전이 더딘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20일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올해 들어 세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할 것이라고 청와대가 발표한 이후 나왔다.

6월 북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에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미국과 북한은 이후 ‘비핵화’의 의미와 방법에 대해 신경전을 벌였고, 결국 북한의 비핵화 진전이 기대에 못 미치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예정됐던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을 취소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