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e렛츠런] ‘코리아스프린트’ 한국 등 6개국 단거리 강자들 총출동

돌아온포경선 [사진=렛츠런파크]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오는 9일 열리는 제8경주는 국제경주 제3회 ‘코리아 스프린트(GⅠ)’로 펼쳐진다. 3세 이상 경주마들의 1200m 단거리 대결로, 오후 3시 45분에 출발한다. 총 상금 7억원을 놓고 치열한 레이스가 펼쳐진다.

해외 경주마들은 PartⅠ 경마시행체 일본, 아랍에미레이트, 미국, 프랑스, 홍콩에서 출사표를 던져, 경마 강국 출신들의 진검 승부가 될 전망이다. 제1회 ‘코리아 스프린트(GⅠ)’에서는 홍콩 경주마가, 2회에서는 일본 경주마가 승리했다.

‘돌아온포경선’ 등 지난 ‘코리아 스프린트(GⅠ)’ 출전 경험이 있는 한국 경주마들의 재도전이 눈에 띈다. 계속 준우승에 머물렀던 한국 경주마가 올해는 우승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 돌아온포경선(참가국 한국, 수, 5세, 국제 레이팅 106, 생산국 미국, 민장기 조교사)=2017년 제2회 ‘코리아 스프린트(GⅠ)’에서 3위를 기록했다. 올해 6월과 7월에 대상경주 ‘SBS스포츠 스프린트’와 ‘오너스컵’ 연승에 성공하며 최고의 컨디션이다.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활동하는 경주마이며, 서울 원정 경주 전적이 3전 2승으로 서울 경주로에 강한 면모를 보인다.

▶ 투데이(참가국 한국, 거, 4세, 국제 레이팅 102, 생산국 한국, 김영관 조교사)=데뷔 후 13번 출전해 10승을 하며 승률이 76.9%로 높다. 활동지인 렛츠런파크 부경의 1200m 최고기록 1분 11초 1을 보유했다. 지난 7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KRA 트로피’에서 싱가포르 경주마들과 겨뤄 해당 경주 한국 경주마 역대 최고 성적 3위를 기록했다. 

페르디도포머로이 [사진=렛츠런파크]

▶ 페르디도포머로이(참가국 한국, 수, 5세, 국제 레이팅 99, 생산국 미국, 문제복 조교사)=‘코리아 스프린트(GⅠ)’ 3번째 도전으로, 제1회에서는 4위, 2회에서는 6위를 했다. 2016년 ‘SBS배 한일전’에서 일본 경주마들과 겨뤄 1위를 거머쥔 적이 있다. 단거리 적성마로, 1200m 경주에 16번 참가하며 풍부한 경험을 자랑한다.

▶ 파이트히어로(참가국 홍콩, 거, 7세, 국제 레이팅 98, 생산국 영국, 유 삭 추이 조교사)=홍콩에서 31번 출전해 거둔 5승이 모두 1200m 경주다. 전형적인 단거리 경주마로, 경주 종반 폭발적인 속도가 특기다. 올해 출전한 6번의 경주 모두 5위내 입상했다. 가장 최근 경주인 지난 6월 1200m 경주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컨디션 최고조다.

▶ 킹말픽(참가국 프랑스, 거, 5세, 국제 레이팅 102, 생산국 프랑스, 티어 리르머 조교사)=2018년 7회 출전해 그 중 5번을 우승하며 상승세다. 특히 지난 6월 프랑스에서 ‘코리아 스프린트(GⅠ)’와 동일거리인 1200m 경주에 출전해 출발부터 결승까지 선두를 유지하며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첫 아시아 원정 경기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