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e렛츠런] 화마와 싸우는 소방공무원위해…재활ㆍ힐링 승마 지원

재활승마 해외전문가 초청교육 모습 [사진=렛츠런파크]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승마의 공익성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하는 ‘소방공무원 재활ㆍ힐링 승마 지원’이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8월 소방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한국마사회의 승마 자원을 활용해 소방공무원의 스트레스 회복 및 신체 증진을 지원하기로 했다.

재활ㆍ힐링 승마는 말을 매개로 신체ㆍ정신적 장애를 완화하는 방법으로서, 한국마사회 자체 승마시설과 전국의 협력승마시설 등 총 91개소 승마시설을 활용해 소방공무원 1000명을 대상으로 재활ㆍ힐링 승마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그 첫 단계로 6일 전국 13개의 승마장에서 90여 명을 대상으로 시작된다.

이를 위해 한국마사회는 지난 8월 해외 재활승마 전문가 초청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렛츠런파크서울에서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교수인력과 승마힐링시설 재활승마 교관 3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약 2주간 진행됐다.

초청강사 새브라(Saebra Ann Pipoly)씨는 미국 PATH Intl. 인증 말 매개 교육 전문가로, 고빈도 외상사건 경험자인 미국 참전용사 및 소방관의 정신적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재활승마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온 전문가이다. 말산업 선진국에서는 장애인ㆍ아동뿐만 아니라 참전용사, 소방관 등 공공근로자와 일반성인의 정신적 스트레스 완화에 재활승마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소방공무원 재활ㆍ힐링 승마 지원을 앞두고 해외전문가 초청교육을 통해 교수ㆍ교관 인력을 대상으로 말 매개 교육법을 지도함으로써 기존에 진행하던 장애인ㆍ아동뿐만 아니라 재활승마의 활용범위를 넓힐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이번 초청교육을 통해 보다 전문적으로 소방공무원의 재활ㆍ힐링 승마를 지원하고자 했다. 사회공익승마가 보다 넓게 확대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