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부산시 수소 충전소 10곳 수소차 1000대 보급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수소충전소에서 연료를 충전하고 있는 모습. [제공=현대차]

2022년까지 ‘수소사회’ 구축

현대자동차가 부산시와 손을 잡고 ‘수소 사회’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현대차는 7일 부산시청에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이원희 현대차 대표이사 사장과 오거돈 부산광역시 시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와 부산시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수소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연관 산업 육성을 위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확충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현대차는 일단 올 연말까지 부산에 수소충전소 1개소를 설치한다.

부산시는 점진적으로 충전인프라를 확충해 오는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개소, 수소전기차 10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는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내년 구매 보조금 지원 예산을 200대 규모로 확대 편성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 및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사로서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성공적인 개발 ▷택시 및 카셰어링 업체와의 수소전기차 협업 ▷서울시와 수소전기하우스 구축 등 미래 수소 사회를 선점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또 ‘수소충전소 설치ㆍ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과 사업에도 참여해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통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힘쓰고 있다. 수소전기차는 공해 배출물이 없을 뿐만 아니라 외부의 오염된 공기를 정화하는 기능까지 갖추고 있어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린다.

배두헌 기자/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