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검사, 새벽 관사 엘리베이터서 쓰러진 뒤 사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7일 오전 2시께 충남 천안시 동남구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A(35)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 등에 신고했다.

A씨는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대전지검 천안지청 소속 검사로, 관사인 이 아파트에서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